코레일, 추석연휴 안전수송 특별대책 발표
코레일, 추석연휴 안전수송 특별대책 발표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8.09.23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이 추석연휴 안전수송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코레일은 21일부터 26일까지 귀성객이 철도를 이용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안전한 수송을 위한 특별 안전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24시간 특별수송 대책본부 운영 ▲철도차량 응급조치 및 신속한 사고복구 체계 마련 ▲질서유지를 위한 안내요원 배치 ▲감염병 위기대응체계 확립 등이다.
 
코레일은 300만 명이 이용할 예정인 명절 대수송 관리를 위해 여객사업본부장을 중심으로 관제‧여객‧광역‧물류‧차량‧시설‧전기 등 철도 모든 분야에 걸쳐 24시간 특별수송 대책본부를 운영한다.
 
또한 차량 고장 시 응급조치를 위해 전국 51개 주요 역에 163명의 기동수리반을 운영하고, 전국 28개 주요 거점역에 비상대기 차량 31편성을 배치하기로 했다.
 
전국 철도역사 전체에는 하루 1천 369명(연인원 8천 211명)의 안전요원을 배치해 민생치안범죄를 집중 단속하고, 불법촬영 범죄를 원천차단하기 위해 몰래카메라 단속도 강화할 계획이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추석연휴 동안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오실 수 있도록 빈틈없는 철도 안전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