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F1 타이어 독점 공급을 위한 ‘기술 승인’ 획득
한국타이어, F1 타이어 독점 공급을 위한 ‘기술 승인’ 획득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8.09.2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타이어가 국내 최초로 국제 자동차연맹(FIA; Fédération Internationale de l’Automobile)이 주관하는 세계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 ‘포뮬러 1(F1; Fomula1) 월드 챔피언십(F1)’의 2020-2023 시즌 타이어 독점 공급을 위한 ‘기술 승인’을 받았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8월 29일 FIA에 F1 타이어 공급 입찰서를 제출했으며, 심사를 거쳐 ‘기술 승인’을 획득해 본격적인 협상 과정에 돌입하게 됐다.
 
F1은 700마력이 넘는 하이퍼 엔진을 탑재하고 주행하는 세계 최고의 모터스포츠 대회로 시속 350km를 넘나드는 속도로 레이스를 펼치는 만큼 최상위 수준의 타이어 기술력이 요구된다.

1992년 국내 최초의 레이싱 타이어인 Z2000 개발을 시작으로 공격적인 모터스포츠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 한국타이어는 2011년부터 8년 연속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 Deutsche Tourenwagen Masters)에 타이어를 독점 공급하며 기술력과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입증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국제 모터스포츠 대회 레이싱 타이어 독점 공급과 참가팀 후원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축적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F1 월드 챔피언십 타이어 독점 공급에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