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1508억 규모 이집트 카이로 전동차 낙찰
현대로템, 1508억 규모 이집트 카이로 전동차 낙찰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1.02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로템이 이집트 카이로 2호선 전동차 사업을 낙찰받았다.

현대로템은 지난해 12월 31일(현지시간) 이집트 교통부 산하 터널청으로부터 1508억 원 규모의 카이로 2호선 전동차 48량 납품 및 유지보수 사업을 낙찰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을 통해 현대로템은 전체 20개 역사 총연장 21.6km의 카이로 2호선에서 운행될 전동차 48량을 2021년까지 터널청에 납품할 예정이며, 2031년까지 차량의 유지보수도 함께 수행한다.

현대로템은 이집트에서 2012년 카이로 1호선 전동차 180량, 2017년 카이로 3호선 전동차 256량 사업을 수주한 바 있으며, 2016년 납품이 끝난 1호선 180량의 경우 시승 및 영업시운전 결과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영업운행 시기를 계획 대비 4주 가량 앞당기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3호선은 2025년에 모두 납품이 완료될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 낙찰로 1호선부터 3호선까지 3개 노선을 운영 중인 카이로 지하철 모든 노선에 차량을 공급하게 됐다.

카이로 2호선 48량은 8량 1편성의 총 6개 편성으로 구성되며, 최고 80km/h의 운행속도를 낼 수 있다. 현대로템은 이집트의 더위에 대비해 객실 내 쾌적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에어컨을 탑재하는 등 현지 운영에 최적화된 고품질 차량을 납품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카이로 1, 3호선 전동차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현지에서 호평받은 결과 이번 사업까지 낙찰 받을 수 있었다”며 “고품질의 차량을 납품해 고객만족을 실현하고 추가 사업 수주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