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철도기술협력 본격화…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축
한-중 철도기술협력 본격화…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축
  • 이수연 기자
  • 승인 2019.03.1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13일 중국철도과학연구원(CARS) 조우 리(Zhou Li) 이사장 및 연구진들과 함께 ‘한중 철도기술 협력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세계 최대 2만5000km 길이의 고속철도를 운영하는 중국의 철도연구기관과 고속철도 기술개발 현황 및 미래비전 등 상호 관심 연구내용을 제안하고 토론했다.

중국 CARS는 2500여명의 연구인력과 7000여종의 시험장비를 보유한 세계 최대 규모의 철도종합연구기관으로 2000년부터 매년 철도연과 정례적인 기술교류회를 공동 개최하고 있다.

철도연 나희승 원장은 ”두 기관이 한·중 철도종합연구기관으로 양국 철도기술 교류협력을 위한 채널 역할을 하겠다“며 ”남북철도 연결이 중국 등 대륙과 연계돼 동아시아 철도공동체를 실현토록 한·중 철도연구기관간 협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철도연은 현재 궤간가변대차, 차량연결기 및 제동장치 기술 등을 적용해 중국, 러시아까지 운행할 수 있는 동북아 공동 화차를 개발 중이며 대륙연결을 위한 상호호환시스템까지 개발을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