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전동차, 터키 마르마라이 전 구간 운행
현대로템 전동차, 터키 마르마라이 전 구간 운행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3.13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로템이 제작한 마르마라이 전동차

터키 마르마라이 전 구간에 현대로템의 전동차가 운행된다.

12일(현지시간) 현대로템은 터키 카르탈역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을 비롯해 메흐멧 자힛 툴한 교통부 장관과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마르마라이 전 구간 노선 개통식이 열렸다고 13일 밝혔다.

마르마라이는 터키 보스포러스 해협을 관통하는 세계 최초의 아시아와 유럽 대륙을 잇는 해저철도로 길이 77km의 노선이다. 일부 구간은 2004년 부분 개통했지만, 이후 유물 발굴 등의 이유로 공사가 미뤄지다 이번에 공사를 완료하면서 할카르역에서 게브제역으로 이어지는 전구간이 개통됐다.

이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마르마라이 전동차 440량 중 300량은 터키에서 생산됐으며 이번 개통으로 1시간에 7만5000명, 하루 170만 명의 승객이 열차를 이용하게 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대로템의 전동차는 이번 달 초 인도 아메다바드에서 모디 총리가 차량을 시승했으며 이번 마르마라이 개통식에서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시승하는 등 주요 수출국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터키는 주요 수출국 중 하나로 현대로템은 터키에 약 1900량의 수주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마르마라이 전동차의 원활한 영업운행을 위해 터키 현지에 시운전팀, 품질관리팀, CS팀, 유지보수팀 등 인력을 파견해 기술지원과 차량의 유지보수를 적극 지원 등 품질확보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승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한 차량을 이용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며 “성공적인 영업운행 실적을 바탕으로 터키에서 경쟁력을 확고히 입증하고 추가 수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로템은 2008년 약 6700억 원 규모의 마르마라이 전동차 440량을 수주했다. 이어 2013년 95량의 전동차 납품을 시작으로 보스포러스 해협에서 영업운행을 지속했으며 이번 개통에 240량이 추가 납품돼 총 335량이 영업운행에 투입될 예정이다. 나머지 차량들도 올해까지 납품이 이뤄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