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로 사명 바꾸고 새롭게 도약
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로 사명 바꾸고 새롭게 도약
  • 이수연 기자
  • 승인 2019.03.1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한국타이어가 20년 만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로 사명을 바꾼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한국타이어는 오는 28일 정기주주총회에 상호변경안을 상정한다. 안건이 주총을 통과하면 오는 5월8일부터 상호변경의 효력이 발생한다.

모든 절차가 마무리되면 한국타이어는 1999년 한국타이어제조에서 이름을 바꾼 지 20년 만에 다시 상호를 변경하게 된다.

한국타이어는 이번 주총을 통해 사업목적에 고무제품 렌탈임대업, 방문판매·통신판매 및 부대서비스업 등을 추가할 방침이다. 또 타이어렌탈 사업에 본격 진출하기 위한 준비에 나선다.

이번 주총에서는 그룹 2인자로 꼽히던 서승화 전 한국타이어 대표이사(부회장)가 등기이사에서 퇴임하고, 이수일 사내이사가 신규 선임된다. 조현범 사장도 사내이사로 재선임된다.

한국타이어는 조양래 회장이 지난해 초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대표이사직을 내려놓으며 3세경영을 본격화하고 있다. 조 회장의 아들인 조현식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부사장과 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의 투톱체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