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레미아, 보잉 787-9 항공기 3대 도입 계약 체결
에어프레미아, 보잉 787-9 항공기 3대 도입 계약 체결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4.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달 27일 항공기 리스사 에어리스코퍼레이션(ALC)과 보잉 787-9 신조기 3대를 도입하는 내용의 운용리스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1호기 인도시점은 2020년 7월이다. 이어 9월과 11월에 계약한 항공기를 모두 들여온다.

이번에 도입하는 787-9에 장착되는 엔진은 롤스로이스(Rolls-Royce)의 최신 모델인 Trent 1000-TEN으로 결정됐다.

에어프레미아는 향후 5년 내 총 10대의 항공기를 도입할 계획이며, 같은 기종의 항공기를 추가로 도입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종철 에어프레미아 대표는 "내년 첫 운항 준비를 준비하는 신생 항공사로서 중대한 첫발을 내딛었다"며 "국제적으로 신뢰도가 높은 ALC와 파트너십을 맺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티브 우드바-하지(Steven F. Udvar-Házy) ALC 회장은 "장기 계약으로 에어프레미아의 첫 보잉 787-9 드림라이너를 제공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 항공기는 한국 시장에서 한 차원 높은 편의성, 서비스 및 경제성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어프레미아는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기체와 엔진 등 기종을 단일화하고, 세계에서 가장 넓은 이코노미 좌석(35인치)과 국내 최초의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42인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